김창희의 사진이야기

제목: 소주 한잔 할래...
이름: 제이슨


등록일: 2015-08-03 14:59
조회수: 5889


소주 한잔 할래  라는 말....

막걸리 한잔 할래?
정말로 막걸리가 먹고싶단 뜻이니,
막걸리 안 땡기면 거절해도 됩니다.

맥주 한잔 할래?
만나서 가볍게 웃고 떠들잔 얘기니,
그럴 기분 아니면 거절해도 됩니다.

하지만 ,
소주 한잔 할래?
이 말은  좀  다릅니다.
진짜로 소주가 먹고싶거나 가벼운 기분일 수도 있지만, 그렇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.

힘들어서일 겁니다.
외로워서일 겁니다.

외로워서 힘들고, 힘들어서 외로운 게 사는 일 아니겠습니까.
소주가 맛있어 먹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습니까?
그저 알콜에 물 탄 게 소주 아니겠습니까?

그걸 굳이 조그만 잔에 홀짝 홀짝 따라먹는 건 왜이겠습니까?
이 쓴 소주를 핑계삼아,
만나고 싶다는 뜻 아니겠습니까?

같이 놀자고 말하는 법을 잊어버린 어른들이라,
그저 같이 소주 한잔 하자는 말로 대신하는 것 아니겠습니까?

숨바꼭질이나 발야구를 할 수 있던 시절은 지나가 버렸습니다.
젊음은 언제나 더 젊었던 날들에 바쳐지는 이름인 것도 같습니다.

너무 멀리 떠나온 우리는 이제
서로의 힘듦과 아픔을 온전히 느끼지 못합니다.
그러니 할 수 있는 건,
소주 한잔 함께 마셔주는 것 뿐입니다.

외로운 잔 홀로 비우게 하지 않는 것 뿐입니다.
괜찮다고,
아무것도 아니라고,
다 이겨낼 수 있다고…
취해서 큰소리칠 수 있을 때까지만이라도
함께 있어주는 것입니다.

비록 어두운 밤 어느 갈림길에선가
비틀비틀 헤어지겠지만,

아침이면 쓰린 속과 흐릿한 기억 뿐이겠지만,
그래도 춥고 서글픈 밤에
쓴 소주잔 함께 비워 줄 누군가가 있다는
사실이 당신 가슴 한 켠에
작은 위로가 되길 바랍니다.

그래야 내 그런 밤에
당신에게 전화해 소주 한잔 할래?
묻는 일이 너무 많이는 망설여지지 않을테니까요.  (퍼옴)
  -목록보기  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△ 이전글: 우리네 인생...
▽ 다음글: 잔인한 4월,,,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DQ'Style 
Copyright (C) 2004 김창희의 사진이야기   All right reserved.